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팀 쿡 ‘애플 잠실’ 개장 축하…“서울서 더 많은 고객 만나 기뻐”

등록 2022.09.25 14:55: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트위터 통해 국내 네 번째 애플스토어 '애플 잠실' 개장 축하
2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1층에 정식 개장
쿡 CEO, 지난 4월 명동 매장 개장에도 축사 메시지 전해

associate_pic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장(CEO)는 25일 트위터를 통해서 “활기찬 송파구에 애플 잠실'을 오픈했다”며 “서울의 더 많은 고객과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사진은 팀 쿡 애플 CEO 트위터. (사진=팀 쿡 애플 CEO 트위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5일 애플스토어 '애플 잠실’의 개장을 축하했다.

팀 쿡 CEO는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활기찬 송파구에 애플 잠실'을 개장했다”며 “서울의 더 많은 고객과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애플은 전날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1층에 ‘애플 잠실’을 정식 개장했다. 애플 잠실은 지난 2018년 애플 가로수길이 국내에 처음 문을 연 이후 애플 여의도, 애플 명동에 이은 네 번째 국내 매장이다.

쿡 CEO가 축하 글과 함께 올린 트윗에는 첫 번째 입장 고객을 반갑게 맞이하는 애플 잠실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쿡 CEO가 국내 애플스토어 축하 메시지를 남긴 것은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4월 명동점 개장 때도 “반가워요, 서울!”이라는 글을 남겼다. 당시 그는 “한국의 중심부에 애플 새 매장을 열었다”며 “독특하고 활기찬 공간에서 한국 고객을 더 많이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쿡 CEO는 세계 주요 도시에 애플스토어가 문을 열때마다 트위터를 통해 축사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날 디어드리 오브라이언 애플 리테일·인사 담당 수석 부사장도 ‘애플 잠실’의 개장 소식을 알렸다.

그는 “애플 잠실이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며 “새 애플 스토어 고객들을 따뜻하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애플 잠실점에서는 온라인 구매 제품을 직접 받아갈 수 있는 ‘픽업 공간’과 전문가의 수리 서비스를 받거나 중고 기기 보상 판매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지니어스 바’가 운영된다.

또 애플 제품의 여러 기능을 알려주는 투데이 앳 애플도 인근 석촌호수와 연계해 진행한다. 이를 위해 석촌호수를 활용한 ‘산책 세션’ 등이 운영된다. 애플은 해당 프로그램이▲아트 산책(관찰에서 시작하는 드로잉) ▲동영상 산책(영화 속 장면처럼 찍어보기) ▲포토 산책(야외에서 찍어보는 인물 사진) 등 세 가지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어, 영어를 비롯해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 10개 이상의 언어를 구사하는 115명이 상주해 고객을 지원한다.

한편 애플은 오는 30일부터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14 시리즈 4종(기본·플러스·프로·프로맥스)의 국내 예약판매를 개시한다. 정식 출시일은 내달 7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