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신고…데이트폭력 피해 여성 구조

등록 2022.09.25 16:17:27수정 2022.09.26 15:50: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충남경찰청 전경.(사진=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김도현 기자 = 데이트폭력 피해 여성이 112치안종합상황실의 기지로 신속하게 구조됐다.

25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세종시의 한 원룸에서 20대 여성 A씨는 이별 통보를 받은 남자친구인 B씨로부터 폭행당하고 있었다.

A씨는 폭행을 당하며 B씨 몰래 경찰에 신고했고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라고 말했다.

위급 상황임을 직감한 최명예 경사는 A씨에게 위급상황인지 물었고 A씨가 그렇다고 답하자 A씨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한 후 현장에 신속히 경찰을 보냈다.

경찰은 신고 6분 만에 현장에 도착, A씨와 B씨를 신속히 현장에서 분리하고 A씨를 구조했다.

최 경사는 “밀려오는 신고 전화에 밤잠도 못 자고 지칠 때도 있지만 이번 사건을 처리하면서 경찰관으로서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