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시다 "北 미사일 결코 용인할 수 없어…강력 비난"(종합)

등록 2022.09.25 17:10:54수정 2022.09.25 17:1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日방위상 "변칙 궤도 가능성…EEZ 밖 낙하"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2.09.23.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관한 것으로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규탄했다. 정보 수집과 경계 감시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날 NHK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들어 높은 빈도로 탄도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있다"며 "일련의 북한의 행동은 일본뿐 아니라 지역이나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관한 것으로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도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는 것으로 강력히 비난한다. 이미 항의도 했다"며 "정보 수집과 경계 감시에 전력을 기울여 평화와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방위상은 북한이 오전 6시52분께 북한 내륙에서 최소 1발의 탄도미사일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은 "최고 고도는 50㎞ 정도, 거리는 통상 탄도 궤도라면 400㎞ 정도 비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낙하 지점은 북한 동쪽 연안 부근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이 탄도미사일이 변칙 궤도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마다 방위상은 이번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것으로 강력히 비난한다"며 북한 측에 베이징 대사관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3분께 북한 평북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이 포착됐다. 북한이 태천에서 미사일 발사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비행거리 600여 ㎞, 고도 60여 ㎞, 속도 약 마하5로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KN-23)일 가능성이 무게 있게 거론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