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동원령 반발에 러 추가 방화 시도…군사위원회 건물에 화염병

등록 2022.09.29 17:24:26수정 2022.09.29 17:2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모스크바(러시아)=AP/뉴시스]21일(현지시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에 나섰던 러시아 시민이 모스크바 경찰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2022.09.21.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부분 동원령에 대한 반발로 러시아 내 추가 방화 시도가 있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지역 예브게니 쿠드랴체프 군사위원은 텔레그램 채널에 "오늘(29일) 오전 6시25분께 노보시비르스크 군사위원회 건물에 화염병 2개가 투척됐다"고 밝혔다.

해당 화염병 투척으로 건물 내부에 0.5㎡ 규모 가량 불이 붙었다가 곧바로 진화됐다며 징집에 불만을 품은 시위대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쿠르랴체프 위원은 덧붙였다.

지난 21일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 이후 러시아 전역에는 방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비롯해 니즈니노브고로드·칼리닌그라드 등 러시아 각지의 군 징집센터 17곳이 시민들의 방화로 불탔다.

지난 2월 전쟁 발발 이후부터 집계할 경우 군 징집센터를 겨냥한 누적 방화 건수는 총 54회에 달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