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탄소년단 진 "사서 고생하네"…검찰 송치된 악플러에 사이다 일침

등록 2022.09.29 17:4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진.2022.09.29.(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윤정 인턴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이 악플러에 대해 통쾌한 발언을 남겼다.

29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전했다.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다수 모니터링 되고 있다. 특정 게시자가 동일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는 유형을 파악했고, 반복적으로 게시한 자료를 취합해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간의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특정돼 최근 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음도 알려 드린다"며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라고 엄중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의 입장문에 이어 멤버 진도 악플과 관련된 일침을 가했다. 그는 같은 날 위버스에 "악플러는 뭘 했길래 검찰 송치까지 가지. 사서 고생하네"라는 글을 남기며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내달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옛 투 컴' (BTS 'Yet To Come' in BUSAN을 개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Centiner091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