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로 위 무법자' 전동킥보드 사망 1년 새 2배 늘어

등록 2022.10.02 07:30:00수정 2022.10.02 07:3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상혁 민주당 의원, 경찰청 PM 사고 자료 분석
전동킥보드 사망 2020년 10명→2021년 19명
킥보드 단독 사고 11명 더 많아, 차와 충돌 8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전동킥보드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년 사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원동기 면허나 운전면허를 소지한 사람만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 규정이 강화됐지만 위험천만한 주행으로 인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동킥보드 같은 개인형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에 의한 사고는 1735건으로 2020년 894건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사고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2017년 117건,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2020년 897건 등으로 매년 2배 가까이 늘어나고 있다.

전체 교통사고가 2019년 22만9600건, 2020년 20만9654건, 2021년 20만3130건 등으로 줄어든 것과 비교된다.

전동킥보드 사고에 따른 사망자 역시 2020년 10명에서 2021년 19명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사고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전동킥보드와 자동차 간에 발생한 사고가 904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람과의 사고가 663건, 전동킥보드 단독 사고가 168건으로 나타났다.

사망자의 경우에는 자동차와 발생한 사고로 인해 8명이 숨졌으며, 오히려 전동킥보드 단독으로 발생한 사고에 의한 사망자가 11명으로 더 많았다.

사고 지역별로 보면 특별광역시도에서 발생한 사고가 754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도(552건), 일반국도(88건), 지방도(73건), 군도(23건) 등으로 나타났다.

박상혁 의원은 "최근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보급이 급속히 확대되면서 사고와 인명피해도 증가하고 있다"며 "개인형 이동수단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방안과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