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행의 맛' 이경실 "괌은 첫번째 신혼 여행지"…화끈 입담

등록 2022.09.30 20:0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여행의 맛' 1회. 2022.09.30 (사진 =TV 조선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윤정 인턴 기자 = '여행의 맛' 멤버들이 괌으로 첫 여행을 떠난다.

30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TV조선 '여행의 맛' 첫 회에는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의 유쾌한 괌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괌에 대한 추억을 꺼낸다. 이경실은 "첫 번째 신혼여행지도 괌이었다"며 아찔한 신혼 시절 에피소드를 이어나간다. 이에 박미선은 "언니 그만 얘기해"라며 토크를 중지시켜 웃음을 더한다.

괌에 도착한 이들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노필터' 입담을 뽐낸다. 김용만은 괌의 풍경을 보고 "10년, 20년 후에 생각날 것 같다. 누구 장례식장 가서도"라며 상갓집 토크를 시작한다. 이에 멤버들은 누구 하나 당황하지 않고 한마디씩 더한다.

비치 디너쇼에서 열린 '글로벌 베스트 댄서 콘테스트'에 참여하는 조혜련의 활약상도 돋보인다. 그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적인 춤사위로 괌 무대까지 장악해 각 국의 여행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조혜련의 공연을 보고 박미선은 심지어 눈물까지 흘린다. 과연 박미선을 울린 조혜련의 춤이 콘테스트에서 1등을 거머쥘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Centiner091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