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디프랜드, 집중호우 피해 입은 안마의자 '수리·교체'

등록 2022.09.30 15:3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침수 지역 피해 안마의자 무상 수리 또는 교체

associate_pic

바디프랜드 본사 야경.(사진 : 바디프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바디프랜드가 최근 기록적인 집중 호우 및 태풍 '힌남노' 등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가정에 안마의자 무상 수리 및 교체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집중호우 및 태풍 힌남노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서울(영등포구, 관악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개포1동), 경기(성남시, 광주시, 양평군, 여주시, 의왕시 고천·청계동), 용인시 동천동, 강원(횡성군 홍천군), 충남(부여군, 청양군, 보령시 청라면), 경북 포항시, 경주시 등 수해 지역에서 침수 피해를 입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대상으로 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수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고자 침수로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능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라클라우드 매트리스 등 자사 제품을 별도 비용 없이 수리 또는 교체해드리기로 했다"며 "갑작스러운 피해에 힘드실 고객들께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최대한 신속하게 무상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바디프랜드는 피해 접수가 들어온 고객부터 순차적으로 제품 교체를 진행한다. 서비스센터에 피해 접수를 하면 현장 엔지니어가 제품 피해 정도를 확인해 무상 수리 또는 교체하는 수순이다. 침수 피해 지원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바디프랜드 서비스센터를 통해 안내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