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강공원서 독사가 반려견 물어 앞다리 괴사 직전...주의하세요"

등록 2022.09.30 15:56:55수정 2022.09.30 18:13: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수연 인턴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산책하던 반려견이 갑자기 나타난 독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해 견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28일 한 반려동물 미용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마포구 주민 보호자님들과 한강시민공원 산책하시는 보호자님들께 알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미용사 A씨는 "마포구에 거주하는 보호자의 반려견이 한강공원에서 갑자기 나타난 독사에 물려 두 앞다리가 괴사하기 직전의 심각한 상황"이라며 강아지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독사에 물린 강아지의 다리 군데군데 검붉은 핏방울이 고여 있는 모습이 담겼다.
associate_pic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반려견은 현재 며칠 동안 피가 멈추지 않는 상황이며,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상태"라면서 "나이가 많은 말티즈라 그렇게 해도 살 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강아지를 키우는 입장으로서 산책길에 너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해 마음이 안 좋다"며 "요즘 날이 좋아서 한강공원에 강아지들이 많이 모이는데 혹시나 같은 사고가 일어나진 않을까 염려되는 마음에 이렇게 공유한다"고 적었다.

한편, 한강에 독사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엔 한강 공원에서 산책하던 남성이 독사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강에서 독사를 목격했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서울시 측은 최근 환경 변화로 인해 서울에 독사 유입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특히 가을철은 뱀의 공격성이 가장 높아 강아지 뱀 물림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시기므로 강아지와 함께 산책할 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뱀의 크기나 물린 부위, 독의 여부에 따라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만약 산책 중 강아지가 뱀에 물렸을 땐 최대한 빨리 동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강아지를 병원에 데려갈 땐 물린 부위가 최대한 심장 아래쪽으로 가게 하면 독이 퍼지는 걸 늦출 수 있다.

출혈이 생긴 경우 지혈대는 전문가가 아닌 경우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응급처치가 필요한 경우 동물 병원에 먼저 전화를 걸어 문의 후 임시로 활용 가능한 처치법을 찾아야 한다.

또 살모사처럼 독이 있는 종류는 대부분 머리가 삼각형이기 때문에  뱀의 생김새를 기억해둔다면 뱀 종류에 따라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y05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