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동훈, 한달간 퇴근길에 자동차로 미행당했다...경찰 수사 착수

등록 2022.09.30 17:25:12수정 2022.09.30 17:40: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법무부, 지난 28일 경찰에 고소장 접수
경찰 "차량 동승자 인원 등 파악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검수완박' 법안의 위헌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공개변론에 청구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이기상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퇴근길에 한 달 가까이 자동차로 미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8일 법무부 측의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 고소장을 접수해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최근 한 달간 한 장관의 퇴근길을 자동차로 미행하고 아파트 입구를 맴도는 등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말부터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와 국회, 헌법재판소 등 한 장관의 퇴근 일정에 맞춰 미행을 시작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다만 미행에 가담한 사람이 총 몇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 장관 측은 A씨 외에 추가 일당이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동승자 인원 등은 파악 중에 있다"며 "동승자가 있더라도 실제 범죄에 가담했는 지 여부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자동차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