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0일 금산인삼축제 개막…'40년 정성, 피어나는 생명의 꽃'

등록 2022.09.30 19:2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제인삼교역전, 건강체험관, 인삼캐기 등 프로그램 풍성

associate_pic

제40회 금산인삼축제가 30일 야외 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을 갖고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2022. 09. 30  kshoon066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금산=뉴시스]곽상훈 기자 = 제40회 금산인삼축제가 30일 야외 상설무대에서 개막식을 갖고 본격 일정에 들어갔다.

금산인삼축제는 ‘40년의 정성, 피어나는 생명의 꽃’이란 주제로 10월 10일까지 금산인삼관 광장 및 인삼 약초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기존 진행해 오던 일정보다 하루 더 길어진 11일간 치러지며 그 어느 해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특히, 미래 소비 주역인 어린이와 젊은 층을 위한 콘텐츠를 보강해 축제가 더 젊어졌다.

로봇을 활용해 어린이에게 인삼에 대한 친근한 이미지를 부여하는 미래 로봇관을 신설해 댄스로봇을 비롯해 로봇배틀, 자이로 로봇·곤충로봇 만들기 등을 체험하고 이동 대형 로봇과 함께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젊은층을 위한 공연으로는 전국 치어리딩 경연, 금산인삼 K-Pop 페스티벌, 대한민국 힙합 콘서트 등도 선보인다.

축제장 인근의 인삼약초시장은 차 없는 거리로 새롭게 변화된다. 차 없는 거리에는 인삼저잣거리를 비롯해 인삼아트체험, 건강미용체험, 거리의 라디오 쇼 등 색다른 재미와 즐길거리를 선보인다.

인삼저잣거리에서 인삼씨앗고르기, 인삼깎기, 인삼접기·말리기, 인삼무게달기 등 전통인삼문화체험이 풍부하게 준비됐다.

인삼아트체험에서는 인삼부채만들기, 인삼문양 탁본체험 등 인삼과 문화예술이 접목된 체험거리가 제공된다. 대형 붓글씨와 인삼을 함께 그리는 대붓 서예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될 계획이다.

건강미용체험에서는 인삼화장품만들기, 인삼비누만들기, 네일스티커체험 등 미용에 관심이 높은 여성들을 위한 체험이 가득하다.
associate_pic

충남 금산군 인삼약초시장 내 차 없는 거리에 마련된 '거리의 라디오 쇼' 행사장에 관람객들이 몰려 있다.  2022. 09. 30  kshoon066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문 DJ가 진행하는 거리의 라디오 쇼는 관광객의 신청곡과 함께 즉석 댄스대결 등이 진행된다.

야간의 볼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행사장 중앙에 인삼을 주제로 한 미디어 영상과 LED 조명, 빛 조형물 등을 활용해 500여 평의 규모로 야간 빛의 정원이 조성됐다.

40주년을 맞아 K-트롯대전, K-드라마 OST 콘서트, 추억의 가요톱10 콘서트 등의 특별공연과 금산전통민속공연인 농바우끄시기가 야간시간에 무대에서 진행돼 가을밤을 풍성하게 꾸밀 예정이다.

해마다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는 건강체험관은 홍삼족욕, 홍삼팩 마사지 등 인삼을 건강에 접목한 체험이 한층 보강되며 여기에 이혈체험, 안구건조증치료체험, 저주파 발관리체험 등 전문건강체험이 선보인다.

축제 기간에만 체험이 가능한 인삼캐기체험에서는 인삼밭에 직접 들어가 가족이 함께 인삼을 캐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고 싱싱한 금산 인삼을 저렴하게 바로 구입할 수 있다.

국제인삼교역전에서는 홍삼농축액, 엑기스, 절편, 홍삼주 등 인삼 가공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어 알뜰쇼핑이 가능하며 금산인삼 직거래장터에서는 인삼재배 농민단체들이 판매하는 GAP 인증 금산인삼도 구입할 수 있다.

금산인삼관에서는 금산인삼의 역사와 재배과정, 특이인삼, 인삼요리별 효능 및 특징은 물론 3D 영상체험관을 통해 인삼에 대한 재미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가을철 바쁜 일상 속을 떠나 축제도 즐기고 신선한 수삼은 물론 인삼약초선물세트를 구입해 미리 가족 건강을 챙긴다면 남부럽지 않은 힐링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금산인삼축제가 오는 10일까지 금산인삼시장 일대에서 열린다.  2022. 09. 30  kshoon0663@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kshoon066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