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상현 "저널리즘 상징이던 MBC, 진영방송 전락"

등록 2022.09.30 19:3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국 사태 때부터 공영방송 벗어나 진영방송으로"
"尹대통령 보도 언론 윤리 지켰는지 자문해보길"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후 대구 중구 한방의료체험타운에서 열린 '젊은이여, 세상을 이겨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2022.09.28. lmy@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향해 "어쩌다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이 되었느냐'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20여년 전 MBC를 기억하시나. 한때 탐사 저널리즘의 상징과도 같던 PD수첩의 찬란한 시절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때의 MBC는 언론이 갖추어야 할 언론 윤리가 있었고 정확한 사실을 있는 그대로 보도하려는 용기도 돋보였다"며 "황우석 사태를 뜨겁고 진실되게 다뤘던 때가 생각난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랬던 MBC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느냐. 대통령의 외교 순방 중 뭐가 그리 급하고 뭐가 그리 중요해서 하지도 않은 말까지 굳이 자막까지 만들어 보도했느냐"며 "그게 언론의 자유 보도 윤리인가"라고 물었다.

윤 의원은 "뜨거웠던 저널리즘의 상징같던 MBC가 2008년 광우병 사태 때부터는 언론 윤리를 벗어나 무책임한 선동을 하더니 조국 사태 때부터는 아예 공영방송을 벗어나 '진영 방송'으로 전락했다"며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MBC 구성원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이 보도가 언론의 윤리를 지켰는지 스스로 자문해 보시라"며 "MBC 드라마를 보며 울고 웃고, MBC 뉴스를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키워온 제가 애정으로 드리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