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버햄튼, 성적부진에 라즈 감독 경질…황희찬 입지는

등록 2022.10.03 10:08: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울버햄튼, 1승3무4패로 강등권 18위 부진
라즈 감독, 지난해 8월 황희찬 데려와

associate_pic

[울버햄튼(영국)=AP/뉴시스]브루누 라즈 감독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튼이 사령탑을 경질했다.

울버햄튼 구단은 3일(한국시간) "라즈 감독과 결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해 6월 지휘봉을 잡은 라즈 감독은 2021~2022시즌 울버햄튼을 10위에 올려놓으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올해 1월에는 EPL 이달의 감독상도 받았다.

그러나 이번 시즌 초반 8경기에서 1승3무4패(승점 6), 18위까지 처지며 부진했고,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부임 후, 1년4개월 만이다.

제프 시 울버햄튼 회장은 "라즈 감독은 훌륭하고, 헌신적이며 따뜻한 사람이다. 그와 함께 일하게 돼 기뻤기 때문에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 매우 슬프다"면서도 "지난 몇 개월 동안 팀의 상황과 성과는 우리가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는 걸 의미한다. 그가 다른 곳에서 성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라즈 감독은 2021~2022시즌을 앞두고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던 황희찬을 임대 영입한 뒤, 완전 이적까지 결정했다.

최근 출전시간이 부족했던 황희찬의 입지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이번 시즌 도움만 1개 기록 중이다.

울버햄튼은 스티브 데이비스, 제임스 콜린스 코치 체제로 오는 8일 첼시를 상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