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6개월 이하 영유아 모여라"…'더 어린 관객을 위한 극장'

등록 2022.10.03 11:00:23수정 2022.10.03 11:3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극단, 7일부터 16일까지 소극장 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아장가르드 연극 : 지구' 쇼케이스 사진. (사진=국립극단 제공) 2022.10.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가 7일부터 16일까지 소극장 판에서 '더 어린 관객을 위한 극장'을 개최한다.

두 편의 영유아극 공연 쇼케이스 및 두 팀의 창작 과정 공유회를 진행한다. 36개월 이하 영유아 관객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창작 과정을 만날 수 있는 자리로, 영유아와 보호자가 함께 즐길 수 있다.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아장가르드 연극 : 지구'(연출 김예나·스튜디오 나나다시)가 무대에 오른다. 14일부터 16일까지는 '푹 하고 들어갔다가 푸 하고 솟아오르는'(연출 양혜정·티키와 타카)을 선보인다.

또 10일에는 창작 과정 공유회를 영유아극 창작자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연다. '바다는 처음 : 영유아에서 출발하는 공연 만들기 연구'(동그라미 공방·김미란)와 '보는, 보이지 않는 관객과 함께하는 영유아 서커스 작업 개발 연구'(창작그룹 노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푹 하고 들어갔다가 푸 하고 솟아오르는' 쇼케이스 사진. (사진=국립극단 제공) 2022.10.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는 2018년부터 영유아를 위한 공연예술 활성화 연구 및 창작 과정을 운영해 왔다. 2019년에는 '하늘아이 땅아이'와 '꿈은 나의 현실_Song and Matter' 두 편의 영유아극을 선보였다. 2020년~2021년엔 36개월 이하 아기 관객과 만나는 연극에 대한 창작 리서치를 진행해 이번에 쇼케이스하는 두 편의 작업 과정을 소개했다.

영유아극 공연 쇼케이스 입장권은 무료다. 영유아 동반 관객에 한해 국립극단 콜센터를 통해 아이와 보호자 1인2매로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