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저소득 가정 청소년 120명에 장학금 지원

등록 2022.10.03 12:5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 4일~11일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서 신청…심사 후 11월 지급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용인시청사.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는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 계층 등 저소득 가정 청소년 120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자활기금을 활용해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 가정의 자녀들 중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중학생 60명, 고등학생 60명 등 총 120명에게 1인당 30만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장학금을 받으려면 4일부터 11일까지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해야 한다.

시는 우선순위 등으로 고려해 대상자를 선발한 뒤 다음달 초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자활기금은 저소득 주민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고 장학금 지원, 자활사업단 운영 등에 사용하고 있다”며 “장학금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