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을비 속에... 우비 입은 수문장의 임명의식 [뉴시스Pic]

등록 2022.10.03 16:04:00수정 2022.10.03 17:4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김진아 기자 = 가을비가 내리는 연휴 마지막날 조선시대 우비를 재현해 놓은 의상을 갖춰 입은 수문장들이 나타났다.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3일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펼쳐졌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임명의식 특별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문장 임명의식은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인 1469년 수문장 제도를 최초로 시행했다는 기록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재현해 낸 궁궐 문화행사다. 수문장 임명의식 2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는 전국 수문장 240여 명이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 모여 국왕 임명을 받는다. 2022.10.03. bluesod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cchoo@newsis.com, bluesod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