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법사위원들 "감사원장 즉각 사퇴…尹대통령 사과해야"

등록 2022.10.03 17:09:21수정 2022.10.03 18:05: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성명 발표해
"前대통령 질문서 발부 여부 중요치 않아"
"감사 목표인 文 겨냥한 정치보복에 불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도읍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 논란과 관련해 최재해 감사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법사위 소속 기동민·권인숙·권칠승·김남국·김승원·김의겸·박범계·박주민·이탄희·최강욱 민주당 의원은 3일 "문 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보복, 감사원장은 즉각 사퇴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은 최 원장이 감사원장직을 더는 수행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라며 "질문서 발부를 통해 이번 감사의 목표가 무엇이었는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떠들고 다녔던 소위 '고래사냥'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라며 "문제의 본질은 전직 대통령에게 질문서를 발부한 사례가 있고 없고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 "서해공무원  피살사건 건에 대해서는 이미 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의 개입과 기획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면서 "앞으로 진행될 여타 감사의 형식과 내용이 무엇이든 목표는 문 전 대통령이다. 표적감사, 정치감사, 하청감사 등 감사라는 말조차도 붙이기 아까운 문 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보복 행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최 원장과 유 사무총장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 '국정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인 감사원의 행위에 대해 대통령이 응당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