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3년 만의 정상 개최

등록 2022.10.04 07:51:33수정 2022.10.04 08:4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일 남포동 BIFF과장에서 전야제
5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에서 개막식
10일간 71개국 242편 영화 상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포스터.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4일 오후 6시 남포동 BIFF광장에서 펼쳐지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5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식과 함께 10일간의 일정을 본격 시작한다.

부산시가 후원하고 부산국제영화제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영화제는, 공식 초청작 71개국 242편, 커뮤니티비프 111편, 동네방네비프 20여 편이 상영되며, 열흘간 센텀시티를 비롯한 16개 구·군에서 다양한 형태로 관객들을 만난다. 주최측은 이번 행사에 약 17만여명의 관객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초청과 상영규모를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영화 지원 프로그램, 오픈 토크 등 부대행사를 전면 재개한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홍콩 배우 양조위 ▲‘브로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아바타:물의 길’ 프로듀서 존 랜도 ▲배우 강동원, 이영애, 한지민, 하정우 등 여러 배우와 감독들이 부산을 찾아 국내·외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올해 행사는 영화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다양성을 수용하고 대중성 강화를 위해 ▲OTT(Over the Top) 시리즈를 소개하는 ‘온 스크린 섹션’이 지난해 3편에서 올해 9편으로 확대되고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프리미어’ 섹션이 신설되어 대중적 화제가 될 만한 한국영화 신작이 소개된다.

코로나19로 중단되었던 아시아영화 지원 프로그램인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도 전면 재개되어 아시아영화의 제작, 인재양성, 비니지스 네트워킹 등을 지원한다.

영화제의 향유 거점을 확산하는 생활밀착형 영화제 ▲커뮤니티비프와 ▲동네방네비프도 확장한다. 커뮤니티비프는 마을 주민들이 직접 제작하는 마을영화만들기 프로젝트를 확대하고, 관객이 직접 프로그래밍하는 리퀘스트시네마 등을 통해 관객 참여성을 극대화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큰 호응을 얻었던 동네방네비프의 경우 지난해 14개 구·군 14개 장소에서 올해 16개 구·군 17개 장소로 확대 추진한다.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아시아 대표 콘텐츠 마켓인 ‘제17회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기존 E-IP마켓을 확장한 부산스토리마켓을 처음 선보인다. 세계 최초의 스토리마켓으로 국내외 주요 콘텐츠 기업 및 기관들이 참여해 도서, 웹툰, 웹소설 등 영화제작의 출발점인 스토리를 거래한다.

박형준 시장은 “아시아의 문화자산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영화제로 성장한 부산국제영화제가 3년 만에 더 알찬 모습으로 정상 개최되어 기쁘다”며 “영화제 성공개최로 부산의 문화 역량과 매력을 널리 알리고,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 무대에서 더욱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