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일본 상공 넘어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10일 동안 5차례(종합)

등록 2022.10.04 10:12:07수정 2022.10.04 10:28: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미사일의 일본 상공 통과는 2017년 9월 이후 처음
비행거리는 4500여 ㎞, 고도는 970여 ㎞, 속도 마하 17
합참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강력히 규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장면. 2022.01.06. (사진=노동신문 누리집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북한이 최근 10일 동안 5차례 미사일 도발을 강행하며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앞선 4차례 미사일 발사와 달리 이번에는 일본 상공 넘어로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동아시아 안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4일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7시23분경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이 발사됐다고 밝혔다. 해당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4500여 ㎞, 고도는 970여 ㎞, 속도는 약 마하 17(음속의 17배)로 탐지됐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1일 이후 3일 만에 재개된 것으로, 최근 10일 동안 총 5번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지난달 25일 지대지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평북 태천 일대에서 발사했고, 28일에는 평양 순안 일대에서 SRBM 2발을 발사했다. 29일에는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SRBM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달 1일에도 평양 순안 일대에서 2발을 발사했다.

앞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모두 단거리로 분류되며 동해상에 낙하했다. 다만 이번 미사일은 중거리형으로 분류돼 일본을 넘어 태평양에 낙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은 지난 2017년 9월 홋카이도 상공을 넘은 '화성12'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지지(時事)통신은 일본 정부가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주민들에게 긴급대피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NHK는 일본 정부가 북한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전국순시경보시스템으로 홋카이도, 아오모리현에 "미사일은 오전 7시29분께 홋카이도나 아오모리현에서 태평양으로 상공을 통과한 것으로 보인다. 수상한 물건을 발견했을 경우에는 결코 접근하지 말고 즉시 경찰이나 소방 등에 연락해 달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김승겸 합참의장은 한·미 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확인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 행위는 한미동맹의 억제 및 대응 능력을 더욱 강화시키게 되고,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고 있다. 또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이 25일 동해상에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미 군 당국이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며 대응에 나섰다. 주한미군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미 연합군의 위기 대응 능력을 입증하기 위해 미군과 한국군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군의 현무-2가 발사되는 모습. (사진=합동참모본부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은 올해에만 탄도미사일 21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만 9번째다.

특히 북한은 올해 1월 집중적으로 극초음속 미사일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초 미사일 시험 발사는 2017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5형을 발사한 이후 약 4년 만에 중거리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었으며, 이후 북한은 5월까지 지속적으로 중거리 이상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정경운 한국전략문제연구소 연구위원은 "미국 항공모함이 참가하는 연합 해상훈련 도중에 탄도미사일 발사는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북한은 자신들의 강화된 핵 능력을 바탕으로 공세적 무력시위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로, 앞으로는 더 강도 높은 도발을 계속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