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트 단색화 대표 작가' 김태호(전 홍익대 교수)화백 별세…향년 74세

등록 2022.10.04 15:11:42수정 2022.10.04 15:27: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근 뇌졸증으로 쓰러져 투병...패혈증으로 4일 오전 영면
수많은 색면층 깎아 만든 '벌집' 내재율 시리즈로 유명
표갤러리서 마지막 개인전 진행중…NFT화한 디지털 작품 전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 김태호 화백. 뉴시스DB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국내 포스트 단색화 대표 작가 김태호 화백이 별세했다. 향년 74세.

4일 유족과 미술계에 따르면 최근 뇌졸증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을 하다 패혈증으로 부산의 한 병원에서 이날 오전 영면했다. 현재 서울 세브란스병원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단색화 1세대인 박서보, 정상화, 하종현 작가를 이은 단색화가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고인은 ‘벌집 작가’로 유명했다.  1995년부터 ‘내재율(內在律, Internal Rhythm)’ 시리즈를 발표, 단색화 부문에서도 독보적인 경지를 개척했다.

그의 ‘내재율’ 시리즈는 씨줄과 날줄이 일정한 그리드로 이루어진 요철의 '부조 그림'이다. 각기 다른 색을 칠해서 올리고 깎아내는 기법으로 캔버스에 올라 있는 물감 두께만 해도 1㎝ 이상이다. 캔버스에 20가지 정도의 색면층을 쌓아 끌칼로 깎아낸다. 무수하게 색 층을 쌓아 올리고 다시 깎아내는 작업은 그리드(grid·격자무늬) 사이 ‘작은 벌집’을 연상시키는 작은 방들이 미묘한 리듬으로 작용한다. "평면으로서의 한계를 벗어날 수 없는 회화의 존재에 대한 근원적인 도전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0년대 들어 국내외 화단에서 조명 받기 시작한 '내재율’ 시리즈 작품은 품귀 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서울옥션 경매에서 100호 작품이 2억1000만원에 낙찰돼 주목 받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표갤러리에서 전시중인 김태호 화백 최신작. Internal Rhythm 2022-57, 92x73.5, Acrylic on Canvas, 2022



고인은 원로작가로서 정상에서 안주하지 않고 2021년부터 NFT 시장에서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왔다. 표갤러리와 함께 블록체인 기업 카카오 그라운드X의 NFT 플랫폼 클립드롭스에 NFT 작품을 출품해 최고가 판매를 기록했다. 지난달 15일부터 표갤러리가 연 개인전이 마지막 전시가 됐다. 이 전시는 고인이 가장 최근에 제작된 내재율 작품 'Internal Rhythm 2022-57'등 대표작과 더불어 이를 NFT화한 디지털 작품을 함께 선보이는 특별전으로 갤러리측은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원래 14일까지 예정되어 있었던 전시를 오는 27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故 김태호 화백은 1948년 부산 출생으로 1972년 홍익대학교 미술학부 서양화과, 1984년 동 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석사)과를 졸업했다. 1971년 한국판화전 금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은 고인은 제22회 국전 문화공보부 장관상(1973), 한국미술대상전 특별상(1976), 동아국제판화 비엔날레 대상(1986) 등을 수상했다. 1987년~2016년까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교수를 역임 후 최근까지 김태호 조형연구소 대표로 활동했다. 국립현대미술관, 호암미술관, 영국의 대영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