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익피앤이-모나일렉트릭, 2차전지 사업 확대 MOU

등록 2022.10.04 14:40: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원익피앤이와 모나일렉트릭은 '이차전지 배터리 특성 평가 및 진단 사업 확대'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상호협력을 통해 두 회사는 ▲배터리 특성 진단 알고리즘 개발을 통한 배터리 검사 솔루션의 고도화 ▲클레임배터리 특성 진단 알고리즘 개발을 통한 배터리 품질 검사 강화 ▲SOH(열화상태) 신속 진단 솔루션 개발을 통한 배터리 생애주기에 맞춘 진단 장비 개발 등 이차전지 검사, 양산장비의 고도화·지능화에 힘쓰기로 했다.

해당 솔루션은 배터리 충방전과 임피던스 데이터를 기반으로 배터리의 품질과 불량 원인을 신속하게 추론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알고리즘이다. 두 회사는 해당 알고리즘을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배터리 전 생애 주기 전반을 관장하는 장비에 적용할 예정이다.

우선적으로 배터리 생산과 R&D(연구개발)를 위한 설비·검사장비에 적용해 셀의 품질과 성능을 평가한다. 이후 배터리 재활용, 재사용을 위한 잔존가치 분석 장비에 활용해 배터리 생애주기를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모나일렉트릭은 국내외 전기화학 및 빅데이터 분석 분야의 석학으로 구성된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으로써, 배터리의 임피던스 분석을 통한 배터리 특성 및 품질 분석 솔루션을 개발하여, 자동차 OEM에 해당 솔루션을 제공한다.

원익피앤이 관계자는 "이번 상호협력을 통해 원익피앤이는 장비 제조를 넘어서 AI 기반의 배터리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배터리와 전기차 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