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北 도발은 안보리 위반…10·4 정신 되찾아야"

등록 2022.10.04 15:11:22수정 2022.10.04 15:1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일 미사일 도발 중인 북한 겨냥해
"군사도발, 스스로 위협하는 부메랑"
"정부, 국민 생명 지키는 게 제1의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2022.10.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최근 경색된 남북 관계와 관련해  "10·4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되찾으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이 맞손 잡은 지 15년이 지난 오늘, 북한은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도발을 단행했다.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우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도발을 규탄한다. 연이은 군사적 위협으로 한반도를 긴장 상태로 몰아넣는 것은 문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은 10·4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되찾으십시오. 남북관계의 기본은 상호존중과 신뢰 관계임을 잊지 마십시오"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정전체제 종식과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 경제협력을 통한 공동 번영만이 한반도 생존의 필수조건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지 않는가"라며 "군사도발은 스스로를 위협하는 부메랑이 될 뿐이다"고 얘기했다.

이 대표는 "우리 정부에도 요청드린다. 한반도 안보위기는 국민의 생명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제1의무다"며 "맞대결로 긴장의 수위를 높이면 당장은 속 시원할지 몰라도 도리어 위기는 심화될 것이다. 도발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동시에, 흔들림 없이 평화로 나아가는 것만이 국민을 지키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더 선명해진다. 연이은 도발로 위기가 짙어지자 한반도 평화에 대한 우리의 소명은 더욱 선명해졌다"라며 "어렵지만 대화와 소통을 재개하고 영구적 평화안착을 위한 길을 찾아냅시다. 10·4 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방안을 이행하고, 흔들림 없는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합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