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국제영화제서 '서울국제도서전 저작권 센터' 운영

등록 2022.10.04 16:2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국제도서전 저작권 센터 포스터 (사진=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2022.10.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는 오는 8일~11일까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서울국제도서전 저작권 센터'를 운영한다.

4일 출판협회는 '2022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ACFM)'에서 국내 출판사 14곳이 참여하는 저작권 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즈넉이엔티, 대원씨아이(주), 문학과지성사, 문학동네, 민음사 등 도서, 웹툰, 웹소설 등 영상·영화화가 가능한 원천 지적재산(IP)을 보유한 국내 출판사들이다.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Story, Our Common Ground)’을 주제로 운영되는 센터는 참여 출판사에서 엄선한 자사의 대표 도서 5권, 총 70권의 도서를 전면에 전시해 ACFM을 방문한 전 세계 영화 및 영상 산업종사자들에게 각 출판사가 가진 다채로운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저작권 미팅을 통해 출판사의 원천 IP를 소개하고 판매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ACFM은 영화, 영상, 엔터테인먼트 등의 산업종사자들이 모여 콘텐츠의 판권 거래 및 홍보,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진행하는 장으로 올해는 50여 개국 약 1,800명의 산업 관계자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출판협회는 ‘넘침(Spill Over)’을 주제로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과 이야기가 강한 책 100여권을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영화의전당에서 전시해 영화제 관계자 및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