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등산 정상 3년 만에 개방한다…은빛 억새 물결 장관

등록 2022.10.04 15:52: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신분증 지참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단풍철을 맞아 무등산 정상이 개방된 27일 등산객이 지왕봉을 오르내리고 있다. 2018.10.27.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무등산 정상이 3년 만에 개방된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오는 8일 개방 코스는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군부대 후문을 통과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이다.

개방 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다. 정상 군부대를 출입하기 위해서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장애인 초청 등반도 계속된다. 이번 개방에는 이동이 불편해 무등산을 바라볼 수 밖에 없었던 장애인과 보호자 등 30여 명이 특별 초청된다.

광주시는 지난달 16일 군부대·국립공원사무소·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산악연맹 등 13개 기관 관계자들과 탐방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 현장 배치와 헬기를 대기키로 하는 등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차량 혼잡구간인 충장사에서 산장까지 불법주정차로 인한 탐방객 불편을 줄이고 질서유지를 위해 북구청 교통부서와 북부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충장사 삼거리에서 차량을 통제하는 한편 원효사 구간 시내버스 증편과 임시 주차장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도 마련했다.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이다. 2011년 첫 개방을 시작으로, 2019년 가을철 개방까지 24차례 개방했다. 총인원 45만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다.

정강욱 광주시 녹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정상개방 행사를  다시 시작한다"며 탐방객들의 협조를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