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영유아 이상징후 스마트밴드 전송 시스템 개발

등록 2022.10.04 15:49:18수정 2022.10.04 16:0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육교사 이상징후 실시간 파악, 신속 대응
정보통신기술 활용 영유아 보육안전 실증 고도화 사업 성과공유회
경기도-융기원, 장애인·노약자 등 대상 확대 적용

associate_pic

정보통신기술 활용 영유아 보육안전 실증 고도화 사업 성과공유회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영유아만 착용하던 스마트밴드를 보육교사도 착용하도록 해 영유아의 이상징후를 보육교사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추가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이날 수원 융기원에서 '정보통신기술 활용 영유아 보육안전 실증 고도화 사업' 성과공유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진행 상황을 발표했다.

앞서 경기도와 융기원은 2019년 6월부터 2020년 8월까지 수원시 우만동 소재 어린이집 1곳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활용 영유아 보육 안전 실증화 사업'을 추진했다. 어린이집, 유치원의 등원에서 하원까지 전 과정에 대한 맞춤형 안전보육 모델 구축을 목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라 처음에는 영유아가 손목에 스마트밴드를 착용하면 이를 통해 ▲안전한 승·하차 및 등·하원 여부 ▲영유아 건강상태 ▲영유아 실내 보육 환경정보 등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1년간의 실증화 사업을 거쳐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는 현장 의견을 수렴해 기능을 더 보완했다.

보완된 기능은 ▲보육교사를 위한 응급전파 시스템 ▲야외 안전사고 모니터링 시스템 ▲아동학대 의심 정황 인식 시스템 ▲학부모 및 보육교사 등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한 시스템 개선 등 4가지다.

대표적 보완 기능은 영유아만 착용하던 스마트밴드를 보육교사도 착용하도록 한 것이다. 영유아가 오랜 시간 한 곳에 머물러 있거나 갑자기 심박수가 올라가는 등 평소와 다른 위치정보나 생체정보를 나타내면 이를 이상징후로 파악하고 즉시 보육교사에게 전송하는 것이다.

융기원은 이 시스템을 보육 기관이나 요양원, 장애인시설 등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요양원이나 장애인시설 등으로 사업을 확대 적용할 경우 노약자 등 취약계층 복지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