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상선언' 역바이럴 의혹…바이포엠, 평론가 고소

등록 2022.10.04 16:10: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20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를 하고 있다. 2022.06.20.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바이포엠스튜디오가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역바이럴 의혹 관련 법적대응한다.

4일 바이포엠스튜디오에 따르면, 영화평론가 A를 서울 마포경찰서에 형사고소했다.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바이포엠스튜디오는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한 상태다. "A는 개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당사 대표·직원들에 관한 인격모독성 게시물도 올려 이를 바로잡기 위해 고소했다"며 "앞으로도 당사와 주주 가치를 훼손하고, 임직원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는 가장 엄정하고 강력한 수단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는 8월6일 SNS에 '비상선언이 역바이럴 당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역바이럴 광고는 특정 제품·콘텐츠에 관한 악평을 생산하는 것을 뜻한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난달 21일 "서울경찰청에 해당 정황과 관련된 조사를 의뢰했다"며 "수사기관이 진실을 규명해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주길 희망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