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빈관 신축 부지…이종섭 "대통령실, 국방부에 요청 없었다"

등록 2022.10.04 15:59:42수정 2022.10.04 16:1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도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4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최영서 홍연우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4일 영빈관 신축 부지와 관련 "국방부에 (대통령실의) 요청이 온 내용 없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용산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2022년도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영빈관 신축예산으로 878억이 배정됐는데 대통령실에서 스스로 철회했다. 여론에 밀려서 철회하는 것으로 끝나는 문제가 아닌 거 같은데 영빈관 신축 부지에 대해 대통실로부터 들은 이야기나 협의 요청이 있었느냐"는 송갑석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송 의원은 "건물 신축 예산인데 부지가 없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어디에 부지가 있다는 것인가. 어디다가 영빈관을 지으려고 했다고 생각하냐"라고 묻자 이 장관은 "그 내용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대통령실 이전 또한 여야 공방의 대상이 됐다.

송 의원은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국방부 이전에 대해서 "국방부 근거지가 초토화되고 피난 행렬을 보는 거 같다. 한국의 사정을 모르고 군부대 이전만 보는 다른 나라 사람이면 한국 국방부에 테러가 발생했는지, 전쟁이 났는지 의심할 정도로 난리 통이 났다"고 비판했다.

한편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에서 제기하는 대통령실 이전 비용과 관련해서 용산공원 개방 등 대통령실 이전과는 무관한 계속사업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용산 공원 조성 기본계획 변경용역비 (1.5억원), 부분 반환 부지 유해성 평가 (2.5억원) 용산공원 임시개방 상하수도 전기사업비 (217억원) 공원 계획 수립과 부분반환 부지 임시개방 (262억)은 용산공원 개방에 따른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통령 경호처 통합택배검색시스템과 사이버안보 관리시스템 구축 등 2022년부터 시작된 계속사업 또한 대통령실 이전과 무관하다고 덧붙이면서 야당의 '대통령실 이전 비용  1조원 비용'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