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尹 공포정치' 이재명에 "법대로 감사하면 독재정권인가"

등록 2022.10.04 16:39:26수정 2022.10.04 16: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력형 부패·비리 덮기 위한 더불어민주당 총공세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미애 국민의힘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 1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데이터 경제 시대, 보건의료데이터의 보호와 활용'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미애 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미애 의원실 제공)2022.09.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에 관한 감사원 조사를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권력형 비리를 인지하고도 묵히면 민주정권이고, 법이 정한 대로 감사하고 수사하면 독재정권이 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어 이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권력형 비리를 알고도 묵히면 그것이 민주정권이냐. 권력형 부패·비리를 덮기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총공세가 시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적폐 수사와 무엇이 다르다는 것이냐"며 "검수완박, 임대차법, 장관 해임건의안 등 21대 국회에서 다수의 힘으로 국회법을 무력화한 더불어민주당의 의회독재는 또 어떻게 설명하시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가 언급한 '민생'이 진정성이 있으려면 정쟁을 멈추어 달라고, 국민을 위해 자중해야 한다고 민주당 의원들을 설득시켜 주십시오"라며 "그것이 이재명 대표를 지지해 주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고 했다.

그는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부당 개입과 태양광 사업, 울산 시장 청와대 선거 개입과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서해 공무원 피살과 탈북 어민 강제북송 그리고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각종 비리 혐의는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넘어갈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수사·재판 등 법적절차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 의석수를 무기로 한 정치공세를 중단한다. 국회를 민생의 장으로 만드는데 동참해 주십시오"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 조사 통보와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정치탄압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에 강력히 경고한다. 모든 것을 걸고 결연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