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강희 "3개월째 고깃집서 설거지 알바" 깜짝 근황

등록 2022.10.05 09:18: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강희 2022.10.05 (사진=유튜브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배우 최강희가 근황을 전했다.

최강희는 최근 유튜브채널 '위라클'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낸다.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만원"이라면서 "처음에는 연예인 병이 걸려서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들이 날 모른다"고 말했다.

최강희는 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느냐는 질문에 "나에 대해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기쁘고 즐거운 게 무엇일까, 내가 설거지랑 집을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 내가 한번 연예인이 아니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시도라도 해보자.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말이다. 그래서 한 번 해봤다"고 답했다.

최강희는 과거 우울증을 앓았다면서 "술을 많이 먹었는데 신앙을 갖게 되면서 나의 결핍이 계속 조금씩 채워졌다. 극복했다고 생각했다가도 (우울 증세가) 나오고는 하는데 그게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최강희는 지난해 4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안녕? 나야!'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