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푸틴, 자포리자 원전 러시아 연방자산화 법령에 서명..."우크라 반발"

등록 2022.10.06 01:59: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을 러시아 연방자산으로 만드는 법령에 사인했다고 RIA와 타스 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정부에 자포리자 원전을 통제 감독하에 두고 연방자산화 하도록 명령하는 법령에 서명했다.

법령은 자포리자 원전의 시설과 운용에 필요한 자산을 러시아 정부 관리 밑에 두게 했다.

또한 자포리자 원전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러시아가 국영기업을 설립해 자산을 인계하도록 하고 있다.

러시아는 일방적으로 합병한 우크라이나 4개주 일대에 있는 주요 인프라를 국유화함으로써 편입을 확고히 하려는 속셈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를 정식으로 합병함에 따라 자포리자 원전도 러시아 당국이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을 어떻게 운영할지 또한 러시아 기술자를 원전에 파견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다만 타스 통신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이 며칠 안에 모스크바를 방문해 자포리자 원전 상황에 관해 협의한다고 전했다.

유럽 최대규모 자포리자 원전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이 3월 이래 점거하고 있다.

IAEA는 9월 러시아에 자포리자 원전에서 퇴거하라고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안전 확보를 위해 IAEA 등이 원전 주변의 비무장지대화를 구했지만 러시아 측은 응하지 않아 중대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5일 자포리자주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4개주의 러시아 편입법안에 서명해 합병절차를 끝냈다.

그는 합병한 우크라이나 동남부 4개주에 대해 상황을 안정시키는 작업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겠다고 언명했다.

이런 발언은 러시아가 병합을 선언한 4개주 가운데 2개주에선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작전으로 러시아군이 서둘러 철수하는 등 어려운 정황을 암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