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담동 술자리 없었다...전 남친 속이려 거짓말" 첼리스트 진술

등록 2022.11.24 09:35:43수정 2022.11.24 11:1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날 경찰 출석해 3시간 피고발인 조사받아
의혹 허위 가닥 관측…경찰 "계속 수사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인이 목격자라고 주장했던 첼리스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재생한 녹음파일의 주인공으로, 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시작점이 된 인물이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첼리스트 A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했다. A씨가 소환조사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조사에서 "그 내용이 다 거짓말이었다"며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혹은 김 의원이 지난달 24일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함께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하면서 등장했다.

당시 김 의원은 그 증거로 A씨가 전 남자친구에게 술자리 상황을 설명하는 통화 음성파일을 공개한 바 있다. 시민언론더탐사는 같은 날 '첼리스트가 털어놓은 새벽 3시 '술통령과 한동훈'의 진실 "청담동 바를 다 빌렸어. 윤석열, 한동훈도 왔어"'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기도 했다.

이후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사랑'과 윤 대통령 지지단체 '새희망결사단' 등 지난달 25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이 전 대행, 김 의원, A씨, 더탐사와 강모 대표를 고발했다.
 
현재 경찰은 A씨와 전 남자친구인 제보자 B씨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포렌식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거짓말이었다'는 A씨의 진술을 확보했지만, 경찰은 허위 사실로 단정짓지는 않고 계속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은 최근까지 통신영장을 집행해 이 전 권한대행과 A씨의 통화내역을 확인하고, B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 및 특정된 술집을 현장 조사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다.

A씨와 이 전 대행의 기지국상 위치기록에 따르면 사건 당일 오후 10시에 술집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통신 기지국만으로 단정할 수는 없어 당사자들과 참고인 조사 등으로 복합적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