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순신 최후의 순간 담은 류성룡의 달력, 일본서 환수

등록 2022.11.24 12:13:40수정 2022.11.24 14:4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충무공 전사 당시 상황 묘사한 기록 담겨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수택본 추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4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이  일본에서 환수해 공개한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2.1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 전쟁하는 날에 직접 시석(矢石)을 무릅쓰자, 부장(副將)들이 진두지휘하는 것을 만류하며 말하기를 "대장께서 스스로 가벼이 하시면 안 됩니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듣지 않고) 직접 출전하여 전쟁을 독려하다가 이윽고 날아온 탄환을 맞고 전사하였다. 아아!

충무공 이순신(1545∼1598)의 최후를 담은 서애 류성룡(1542~1607) 선생의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가 고국에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24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일본에서 환수한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를 공개했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이날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언론공개회에서 "오늘 공개하는 환수 문화재는 류성룡 선생의 손때가 묻은 수택본으로 추정되는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라며 "고려 공민왕 때 명나라에서 수입한 역법으로 283년간 관의 주도로 제작·배포돼 사용됐던 달력으로, 이번 유물은 국내에 전해진 바 없던 1600년 경자년의 대통력"이라고 소개했다.  

대통력은 오늘날 달력에 해당하는 조선시대 책력(冊曆)으로 농사 뿐 아니라 일상생활의 지침으로 활용돼 왔다. 이번에 환수된 유물인 경자년 대통력은 1599년 간행됐다. 김문경 교토대학 명예교수의 제보를 통해 그 존재가 알려졌다.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정보 입수 후 수차례 면밀한 조사를 거쳐 지난 9월 국내로 들여오는 데 성공했다.

소장자는 책력에 자기 일정이나 감상을 적어둔다. 이 유물도 그 여백에 묵서와 주서로 그날 날씨, 일정, 약속, 병세와 처방 등이 기록됐다.

문화재청은 기재된 필적과 주로 언급되는 인물, 사건 등 정보를 바탕으로 서애 류성룡의 문집 '서애집' 중 류성룡의 연대기가 기록된 '서애선생연보'와 내용을 대조한 결과, 서애 류성룡의 수택본으로 추정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 표지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2.11.24.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유물은 임진왜란기 군사 전략가로서 활약한 서애 류성룡 선생의 기록이자 '서애선생연보'에서 다뤄지지 않은 내용을 포함한 기록이란 가치 외에 국내 현전하지 않는 경자년(1600년) 대통력, 임진왜란 시 포로가 돼 일본에 압송됐던 강항(1567~1618)의 귀국 등 경자년에 있던 역사 사실들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특히 가철된 표지에 임진왜란기 충무공 이순신(1545~1598) 장군이 부하 장수들의 만류에도 출전해 전쟁을 독려하다가 탄환을 맞고 전사한 상황을 묘사한 기록도 담겨 특별한 사료적 가치가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4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 언론공개회에 참석한 최응천 문화재청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2.1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최 청장은 "임진왜란기 정치와 군사 전략가로서 활약한 서애 류성룡 선생의 기록 뿐만 아니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전사 상황 등 경자년에 발생했던 역사적 사실들도 확인할 수 있어 더욱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며 "특히 류성룡 선생의 종손가 소장 자료들인 보물 '유성룡 종가 문적'에 빠졌던 새로운 자료를 발굴했다는 점에서 조선시대 기록문화 유산의 연구와 활용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 6월 부분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2.11.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정제규 문화재청 유형문화재과 상근전문위도 이날 언론공개회에서 이 유물에 대해 "보물 '유성룡 종가 문적' 중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갑오' 등 6책과 동일가치를 지녔다"며 "경자년 대통력은 유일본이자 류성룡 선생의 수택본으로 귀중본"이고 강조했다.

문화재청은 이 유물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보존관리하면서 조선시대 과학문화재들과 류성룡 관련 원천 자료로서 연구·전시에 활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