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호영, 국조 이탈표에 "의원은 헌법기관, 각자 할 수 있어"

등록 2022.11.24 18:42:09수정 2022.11.24 19: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친윤계를 중심으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반대와 기권표가 대거 나온 것과 관련해 "의원들이 헌법기관이니까 각자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김기현, 김희국, 박대수, 박성중, 서병수, 윤한홍, 이용, 이주환, 장제원, 조경태, 한기호, 황보승희 의원은 본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반대표를 던졌다. 같은당 강기윤, 이명수, 최승재, 김웅, 박수영, 서정숙, 엄태영, 조명희, 최춘식, 홍석준, 김성원, 유경준, 정동만, 조은희, 유상범, 이용호, 정운천, 서범수, 이달곤, 임이자, 김영식 의원은 기권했다.

주 원내대표는 " 대검은 마약수사를 합동으로 하겠다는 내용들이 있다. 그래서 검수완박 때문에 검찰이 경찰을 전혀 지휘할 수도 없고 무슨 공문이나 수사 지휘도 없었지만 빠지면 안된다고 해서 1차 합의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법사위원들 중심으로 거기에 대한 강한 이의제기가 있었다"며 "대검 전체를 대상으로 요구하는 것은 수사에 관여할 목적 그런 의도가 드러나고 해서 강하게 요구해서 대검은 마약 수사부서에 한하고 그 다음에 조사도 그것에 관해서만 하는 걸로 타결 봤던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야3당이 일방적으로 하겠다고 하니까 우리가 제재할 방법이 없었고 일방적인 국정조사를 방치할 수도 없어서 국정조사에 우리가 들어가서 대상기관이라든지 조사범위라든지 또 정쟁에 흐르는 국조 막기 위해서 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큰 사고의 진상 밝혀지고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시스템이 제대로 정비됐으면 좋겠다"며 "민주당도 정쟁에 흐르지 않도록 하고 이재명 대표를 방탄하는데 활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