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독, 2021년에 14만건의 가정폭력 신고…사흘에 한명씩 파트너에 살해돼

등록 2022.11.24 21:31:12수정 2022.11.24 22:11: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AP/뉴시스] 22일 도이췌 오페르 베를린 단원들이 베를린에서 베토벤 작 오페라 '피델로' 드레스 리허설을 하고 있다

[베를린=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독일에서 가정 폭력 피해자가 지난 5년 새 3.4% 증가했으며 여성이 압도적인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정부가 24일 발표했다.

2021년에 모두 14만3604 건의 가정폭력이 신고되었다. 실제 폭력 수는 신고 기피로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2021년 집계에서 피해자의 80.3%가 여성이었으며 폭력 용의자는 78.8%가 남성이었다.

이날 리자 파우스 가정장관은 기자들에게 "매 시간마다 평균 13명의 여성이 같이 사는 파트너로부터 폭력을 당하고 있다. 거의 하루 꼴로 파트너나 헤어진 파트너가 여성 살해를 시도하고 있다. 거의 사흘에 한 명 씩 여성이 현재나 이전 파트너의 손에 죽고 있다. 이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난시 푀저 내무장관은 가해자가 응당한 처벌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리적이든 육체적이든 여성에 폭력을 가하는 남자는 범죄자이며 우리는 이 범죄자를 최대로 엄중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이 하는 행동은 혐의스러울 뿐아니라 '독일'의 기본사회 가치관에 반한다고 장관은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