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령탑까지 물러난 페퍼저축은행, 반등할 수 있을까[여자배구]

등록 2022.11.30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형실 감독 성적 부진 책임지고 사퇴

개막 10연패로 팀 분위기 어수선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28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도드람 V리그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경기, AI페퍼스 선수단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2022.10.28. leeyj2578@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반등의 조짐을 보이지 못하던 페퍼저축은행이 사령탑마저 물러나 팀 분위기가 더 가라앉았다. 이번 시즌 1승은 언제쯤 가능할까.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사숙고 끝에 11월29일자로 김형실 감독의 자진사퇴 의사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021~2022시즌 신생팀으로 출범한 페퍼저축은행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 3승 28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던 페퍼저축은행은 이번 시즌 10전 전패를 당해 고개를 떨궜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차기 감독 후임을 찾기 시작할 것이며, 그때까지 이경수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 예정이다"고 전했다.

올해 페퍼저축은행의 성적은 참담한 수준이다.

10경기에서 30세트를 내주는 동안 따낸 세트는 불과 8세트다. 풀세트 접전(KGC인삼공사전)도 한 차례밖에 없었다.

페퍼저축은행의 팀 공격성공률은 33.49%로 7개 구단 중 가장 낮다.

외국인 선수 니아리드는 득점 부문(193점) 3위를 달리고 있지만 공격성공률이 35.71%로 낮다. 팀의 주득점원인 이한비의 공격성공률(33.00%)은 팀 성공률에도 못 미친다.

페퍼저축은행은 상대 수비를 흔들 수 있는 서브도 약하고, 견고한 수비의 시작인 블로킹도 낮은 편이다. 리시브 성공률도 32.74%로 최하위다.

때문에 경기 초반부터 무너지는 경우가 많고, 좋은 경기 내용을 보이다가 세트 후반에 급격하게 조직력이 흔들려 패하는 경우도 잦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9일 오후 2022~2023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진행된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 인근에 최근 이재영과 2차례 만난 페퍼저축은행을 규탄하는 트럭이 서 있다. 2022.10.19. kch0523@newsis.com


반등 방법을 찾지 못한 페퍼저축은행은 한때 비난을 감수 하면서까지 학교폭력으로 사실상 V-리그에서 퇴출된 '이재영 카드'를 만지작거리기도 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12월1일 홈구장인 페퍼스타디움에서 한국도로공사와 맞붙는다.

안방에서 열리는 경기이고, 사령탑이 물러난 상황에서 선수단이 투혼을 발휘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하지만 카타리나, 배유나, 박정아가 버티고 있는 한국도로공사와의 맞대결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페퍼저축은행은 2021~2022시즌 17연패를 당해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연패 기록을 경신하지 않기 위해서는 1승이 간절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