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泰 한 사찰 승려 전원, 필로폰 양성반응…자격 박탈돼 빈 절로 방치돼

등록 2022.11.29 20:3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근 주민들, "시주 못해 공덕 쌓을 수 없다" 불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 출처 : rte.ie> 2022.11.29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태국 중부의 한 불교 사원의 승려 전원이 약물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을 나타내, 자격을 박탈당한 후 사원이 승려없이 방치되고 있다고 현지 관리의 말을 인용해 AFP 통신이 29일 전했다.

중부 펫차분 지방 붕삼판 지역에 있는 이 사찰의 승려 4명이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분레르트 틴타프타이 현지 관리는 말했다. 승려들은 마약 중독 치료를 위해 보건소로 보내졌다고 그는 말했다.

틴타프타이는 "이 절은 현재 승려들 없이 비어 있고 인근 주민들은 더이상 공억을 쌓을 수 없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덕 쌓기에는 숭배자들이 선행으로 승려들에게 음식을 기부하는 것이 포함된다.

틴타프타이는 마을 사람들이 종교적 의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승려들이 사원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마약범죄국에 따르면 태국은 미얀마의 샨주에서 라오스를 거쳐 필로폰이 범람하는 주요 교통로로, 거리에서 필로폰 알약 한 정이 20바트(약 750원)도 못 되는 가격에 팔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