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성년자 성매매' 유인 후 금품 갈취 혐의 청소년들 송치

등록 2022.11.30 14:17:31수정 2022.11.30 14: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대 또래 3명 특수강도 미수 혐의…2명은 구속
SNS 알선 글 보고 온 50대 금품 뺏으려한 혐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미성년자 성매매를 알선해주겠다고 유인한 뒤 금품을 갈취하려 한 혐의를 받는 10대 청소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10대 남성 A씨 등 3명을 송치했다. 학교를 다니지 않는 2명은 구속 상태로, 나머지 1명은 불구속 상태로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 20일 오전 3시20분께 서울 강서구의 한 야산 인근에서 50대 남성 B씨에게서 돈을 빼앗으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자신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미성년자 성매매' 글을 보고 찾아온 B씨가 금품 갈취 시도에 강하게 저항하자 산쪽으로 끌고가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란을 들은 인근 주민이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들은 곧바로 도주했다고 한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거쳐 당일과 22일 A씨 등을 차례로 체포했고, 이중 2명은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격렬하게 반항하니까 폭행하면서 산쪽으로 끌고 가려던 과정에서 신고가 돼 경찰이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