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이 하드' 제작진과 손잡았다…글로벌 '떼춤' 시작

등록 2022.11.30 20:2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떼춤-100댄서' 스틸컷. 2022.11.30.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댄서 아이키, 립제이, 리헤이, 하리무가 광활한 '떼춤'을 벌인다.

30일 오후 8시50분 첫 방송하는 JTBC 예능물 '떼춤-100댄서'(이하 '떼춤')은 댄서들이 모여 전 세계를 뒤흔들 100명의 댄서를 꾸리는 이야기다. '비긴어게인', '플라이 투 더 댄스' 등을 이끈 송광종 PD가 기획한다.

앞서 예고편에서는 200명의 떼춤단이 서울 한복판에서 대규모 퍼포먼스를 펼치는 장면이 공개됐다. '떼춤'을 앞두고 립제이는 "두렵고 걱정돼서 고민을 많이 했다. 200명의 사람을 이끌어서 퍼포먼스를 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지난 8월 종영한 '플라이 투 더 댄스' 이후 미국, 두바이, 사우디아라비아, 인도 등에서 K댄서들을 향한 러브콜이 쇄도했다. 특히 영화 '다이 하드' 시리즈, '아마겟돈' 등을 제작한 아놀드 리프킨이 한국 제작진에게 직접 연락해 '한미 댄스 프로젝트'를 제의했다고.
 
이에 '떼춤' 제작진은 가장 먼저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향한다. 3부작 프리퀄 시즌으로 선보이는 '떼춤'에서는 라스베이거스로 향하기 전 한국에서 치러지는 100인의 댄서 선발전을 선보이며 글로벌 프로젝트의 포문을 연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