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잉글랜드 래시포드, 이틀 전 세상 떠난 친구 위한 세리머니

등록 2022.11.30 16:5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웨일스와 최종전서 멀티골 폭발

잉글랜드, 조 1위로 16강행…세네갈과 격돌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9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랴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웰일스와 잉글랜드의 경기, 잉글랜드 마커스 래시퍼드가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30. xconfind@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골을 넣은 뒤 세상을 떠난 친구에게 세리머니를 받쳤다.

래시포드는 3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 웨일스와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며 잉글랜드의 3-0 승리에 앞장섰다.

래시포드는 0-0이던 후반 5분 환상적인 프리킥 선제골로 균형을 깼다.

득점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눈 래시포드는 이후 무릎을 꿇고 두 팔을 들고 두 검지 손가락을 하늘로 세웠다.

그리곤 눈을 감고 혼잣말을 했다. 평소 소속팀에선 볼 수 없었던 세리머니다.

래시포드는 경기 후 BBC 등 현지 매체를 통해 "며칠 전에 오랜 기간 암 투병하던 친구(가필드 하워드)가 세상을 떠났다. 오늘 그 친구를 위해 골을 넣어 기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9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랴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웰일스와 잉글랜드의 경기, 잉글랜드 마커스 래피서드가 선제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1.30. xconfind@newsis.com

친구에게 골을 받친 래시포드는 2-0으로 앞선 후반 25분 왼발 슛으로 쐐기골까지 넣었다.

웨일스전 경기 최우수선수(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래시포드는 "잉글랜드는 큰 야망을 갖고 있고, 우리는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잉글랜드는 2승1무(승점 7)를 기록하며 B조 1위로 16강이 올랐다.

잉글랜드 A조 2위로 20년 만에 16강에 진출한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 격돌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