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성 문화재 발굴 현장서 매몰사고...2명 구조 심정지 상태(종합)

등록 2022.11.30 17:03: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화성=뉴시스] 변근아 기자= 30일 오후 2시40분께 경기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2명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2.11.30. gaga99@newsis.com


[화성=뉴시스] 변근아 기자 = 경기 화성시 비봉면의 한 문화재 발굴현장에서 매몰된 작업자 2명이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다.

3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0분께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작업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져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30대 작업자와 40대 작업자 2명이 매몰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인력 95명, 지휘차 등 장비 27대를 동원해 2시간여 만인 오후 4시32분께 구조 작업을 마쳤다. 구조된 작업자는 모두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현장에서는 단독주택 단지 개발 전 문화재를 발굴하기 위한 굴착기 작업을 진행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2m 정도 높이의 토사가 무너져내리며 작업자 1명이 매몰됐고, 동료 작업자가 이를 구조하려다 함께 매몰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