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사우디 주택부장관 면담…"우호협력 증진 노력"

등록 2022.11.30 18:0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마지드 알 호가일(왼쪽) 사우디 자치행정주택부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30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마지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장관을 만나 서울과 사우디간 우호협력 증진 및 정책공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알 호가일 장관은 2015년 자치행정주택부장관에 취임, 사우디 도시문제 해결 및 정책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사우디의 국가 프로젝트인 네옴 메가프로젝트 이사로 사업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오 시장과 알 호가일 장관은 취약계층 주거공급 등을 포함한 양국의 주택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경험을 공유했다.

알 호가일 장관은 “사우디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있어 스마트 도시 등 최신 기술 구현을 위해 가장 필요한 국가 중 한 곳이 대한민국이라 생각하며, 혁신을 위해 함께 나아가기를 고대한다"면서 "특히 상호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이후에도 다시 서울시와 회동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의 정책을 앞으로도 적극 공유할 것이며, 서울시의 경험이 정책 개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와 사우디가 향후 긴밀히 협력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한편 알 호가일 장관은 현재 진행 중인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사우디와 한국 모두 어려운 경기를 앞두고 있다는 공통점을 언급하며 두 팀이 결승에서 만나길 바란다는 덕담도 건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