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성동 "민주노총, 대한민국과 함께 갈 수 없어"

등록 2022.11.30 18:27: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파업 형식 빌러 정치 투쟁 불사"
"野, 노란봉투법 등으로 입법 시녀 노릇"
"정부, 업무개시명령 등 엄정 대응 나서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1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화물연대 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단체들이 줄줄이 총파업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정부에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별개의 사업장에서 일어나는 이번 총파업 투쟁의 의미는 파업의 형식을 빌린 민주노총의 정치 투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민주노총은 양경수 위원장을 비롯한 경기동부 연합 출신이 지도부를 장악했다"며 "민주노총이 극한투쟁을 하는 이때 민주당은 방송법 개정안과 노란봉투법 등을 만지작거리며  민주노총의 입법 시녀 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은 쇠구슬을 쏘는 범죄행위를 서슴지 않는 등 약자도 아니면서 약자의 상징을 독점하고 자신보다 더 약한 사람을 폭력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거대야당까지 길들인 거대노조가 대한민국의 민생과 산업을 인질로 삼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이제 더 이상 노조는 약자가 아니다. 그들의 편을 드는 것이 정의도 아니다"라며 "이런 고루하고 비루한 위선에서 벗어나 거대 노조의 정치파업을 비판하고 불법행위를 심판하는 것이 정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산업과 안보, 민생을 파탄 내는 민주노총과 대한민국은 함께 갈 수 없다"며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불법·범죄행위 엄단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파업 이후 발생한 손실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어야 한다. 대한민국이냐, 민주노총이냐의 싸움"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