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넥센타이어, 미래 컨셉 타이어 3종 개발…DCB와 협업

등록 2022.12.01 08:5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넥센타이어가 미래 컨셉을 적용한 타이어 3종을 개발,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는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인 부산디자인진흥원(DCB·Design Council Busan)의 KDM+(Korea Design Membership Plus) 소속 제품디자인 분야 전공 9명의 학생과 협업해 미래 컨셉 타이어 3종 'BTR', 'Mearth', 'Nocturne'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부산디자인진흥원에서 운영하는 KDM+는 디자인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잠재력 있는 우수 학생들을 선발하여 다양한 실무형 디자인 교육을 통해 산업현장 실무에 맞는 인재로 육성하는 제도다.

레이싱 전용 타이어인 ‘BTR(Born to Race)'는 구 형태의 내부 구조를 통해 타이어의 캠버(Camber·타이어와 지면이 이루는 각)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으며, 주행 코스에 따라 캠버각을 자유롭게 조절하면서 개별 구조로 된 트레드(타이어에서 노면과 닿는 곳)의 패턴이 안정적인 접지력을 유지시켜준다.

'Mearth(Mars+Earth)'는 우주 공간인 화성에서의 사용을 목적으로 디자인된 미래 트랜스폼 타이어로, 특수 소재가 적용돼 트레드 면적을 넓혀 주행성을 향상시키는 모드와 사이드월 구조가 돌출돼 화성의 척박한 땅을 개간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술이 적용된 에어리스 타이어 'Nocturne'은 고속 주행 시 타이어 소음을 효과적으로 상쇄시켜줄 뿐만 아니라, 차박, 캠핑 등 정차 시에도 작동하여 차량 주변에서도 최상의 저소음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개발됐다.

개발된 타이어는 실물 모형(Mock-up)으로 제작해 다양한 국제 디자인 어워드 등에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한국디자인진흥원의 KDM+ 소속 제품디자인 분야 학생들과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컨셉타이어로 미국 '2022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차별화된 컨셉으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 트렌드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