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삼다수, 인도 첫 수출 개시…내년 200t 수출 목표

등록 2022.12.01 09:17: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고 1일 밝혔다. 국내 먹는 샘물 업계 최초 인도 시장 진출과 함께 K-푸드를 현지 확산시키는데 디딤돌이 될 전망이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날 제주항에서 김정학 사장을 비롯해 디엔아이코리아 장남일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삼다수 인도 수출을 위한 선적식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초도 수출 물량인 45t을 선적했으며, 내년 200t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인도 시장은 로컬 생수를 중심으로 형성돼 있으며, 약 150여개의 생수 브랜드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앞서 제주삼다수는 작년 8월부터 인도 BIS(Bureau of Indian Standards) 인증을 신청한 후 심사 과정을 거쳐 올해 7월 인증을 받아 수출 자격을 획득했다. 인도 식품안전 표준국(FSSAI)은 생수 제조업체 당국의 면허나 등록을 위해 BIS 인증을 받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현지 생수 시장 매출 규모는 2021년도 기준, 전년 대비 18% 성장한 약 2조 7000억원 규모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많은 지역에서 안전한 식수 부족 등으로 인해 생수 수요가 높고 이에 따라 전체 수요량도 올 해 15%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제주개발공사는 금년 말부터 내년까지 델리, 뭄바이 지역 중심으로 한인시장을 우선 타겟팅하고 있다. 이 후 현지 편의점과 고급호텔, 항공사를 중심으로 로컬시장으로 확대하는 단계별 전략을 수립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제주인의 생명수였던 제주지하수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미국, 중국에 이어 거대 시장인 인도에 첫 수출을 시작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국민 브랜드로서 제주삼다수의 수출 활성화뿐 아니라 인도 내 K-푸드에 대한 이미지가 제고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