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동시,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 모두 등재 첫 지자체 등극

등록 2022.12.01 10:07: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세계기록유산·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하회별신굿탈놀이 (사진=문화재청 제공) 2022.11.01. photo@newsis.com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시가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를 모두 등재한 첫 지자체가 됐다.

1일 시에 다르면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한 '한국의 탈춤' 18개 종목이 전날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제17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에 등재된 한국의 탈춤은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를 포함한 13종목의 국가무형문화재와 '예천청단놀음(경북무형문화재 제42호)'을 포함한 5종목의 시도무형문화재로 구성돼 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20년 '연등회'에 이어 올해 '한국의 탈춤'까지 등재하면서 총 22개 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안동은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유세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하회마을, 봉정사, 도산·병산서원), 세계기록유산(유교책판) 등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를 모두 석권한 우리나라 첫 지자체가 됐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12세기 중엽부터 안동 풍천면 하회마을에서 행해왔던 탈놀이다.

마을 공동체의 안녕과 대동, 풍년농사를 기원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열었던 특별한 마을 굿이다.

신앙적 의미와 함께 신분 질서와 농사일에 억눌렸던 마음의 응어리를 신명과 풀이를 통해 해소해 나가는 축제적 성격도 담겨 있다.

전통사회 속에서 하회별신굿은 지역공동체를 하나로 아우르며 지탱하는 원동력이자 공동체 신앙 속 다양한 놀이와 예술적 행위를 담아낸 종합예술이었다.

시 관계자는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풍자와 해학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인류가 지켜야 할 무형유산으로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유네스코 세계유산 3개 분야를 등재한 최초의 도시가 됐다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시는 1일 오후 1시 30분부터 하회마을 일원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축하 행사를 개최한다.

길놀이를 시작으로 하회탈춤 공연장에서 고유제를 지낸 후 상설 공연을 펼친다.

행사 당일 하회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입장료를 면제하고, 하회탈 목걸이를 선물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