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휴이노, 보건사업진흥 보건의료 기술사업화 유공 포상

등록 2022.12.01 10:03: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길영준 휴이노 대표이사(오른쪽에서 세번째)가 보건사업진흥 기술사업화유공자 포상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 제공 = 휴이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휴이노는 지난달 30일 2022보건산업진흥 보건의료 기술사업화 유공 포상 기업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보건의료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은 국내외 보건의료분야의 기술거래, 혁신창업 활성화를 통해 글로벌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국내 보건의료 산업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선정해 시상해 왔다.

휴이노는 최대 14일 동안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웨어러블 심전계 '메모패치'를 개발해 1~2일 간 검사만 가능했던 홀터 심전도 검사의 단점을 보완했다. 이에 장기 모니터링을 통해 부정맥 검출율을 높여 조기에 부정맥 진단을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또 휴이노는 올해 메모패치를 국내 출시해 상급 종합병원을 비롯한 전국 종합병원과 클리닉 등 유수의 병원에 도입하며 상용화에 성공, 기술 사업화에 대한 공로도 함께 인정 받았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이사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을 이바지하고자 한 회사의 소신과 가치를 인정받아 기쁘다"며 "독자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솔루션과 하드웨어 기술을 부정맥 시장에 접목해 좋은 성과를 거뒀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기술을 발전시켜 향후 만성질환자를 위한 건강 관리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