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상민 해임안…與 "본회의 열면 파행" vs 野 "단독 개의"

등록 2022.12.01 2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전날에 이어 두번째
내년도 예산안·이상민 해임건의안 두고 벼랑 끝 대치
공은 김진표 손으로 "기다려볼 것, 여야 협의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주호영(사진 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와의 회동을 마치고 나와 각각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2.12.0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최영서 심동준 신재현 기자 = 여야는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두고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은 이 장관 해임안 본회의 상정과 관련해 "정쟁 안건으로 본회의를 열면 파행"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반면 야당은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개회하겠다"고 초강경 태도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표단이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을 찾아 국회 본회의 개의를 요청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김 국회의장에 대해 원내 대표단 차원의 강한 개의 촉구가 있었다면서 "무겁게 이 상황을 받아들여 달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예정된 본회의에 대해 "정기국회를 시작하면서 합의된 의사일정"이라며 "국민의힘이 아무리 법안 심사 등 기피해 불참, 반대해도 국회의장이 결심하면 개의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여야 합의된 의사일정이 계속 파기되는 건 국회 운영에 나쁜 선례를 남길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국회 권위를 스스로 떨어뜨려선 안 된다, 예정대로 본회의를 열어달란 말을 돌아가면서 강하게 했다"고 말했다.

또 "특히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오늘 오후 국회에 오시는데 그 분들께서도 강력하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지 않나"라며 "그런 절규를 우리 국회도 외면해선 안 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국회의장 반응에 대해선 "대표단 말을 잘 경청했고 공감하는 바가 많다고 말씀하셨고, 국민의힘과도 오늘 우리가 준 의견을 바탕으로 충분하게 소통하고 설득하겠다는 말씀을 주셨는데 여야가 합의해 달란 게 전제였다"고 전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본회의에 정쟁 안건 상정하면 파행이 불가피하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사일정이 합의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 본회의를 열어선 안된다고 의장에게 강하게 요청드렸다"며 "만약 본회의가 열리면 가장 중요한 현안인 예산은 법정시한을 지킬 수 없다는 점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이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데 이런 정쟁적 안건으로 본회의를 열면 파행될 수밖에 없다"며 "헌법이 정한 예산처리 법정기한을 위반할 수 없기 때문에 오늘은 본회의를 열어선 안되고 최대한 예산안에 의견 차이를 좁혀야 한다고 강하게 요청했다"고 했다.

예산안 논의에 관한 질문에는 "내일 오후 두 시경까지 간사들에게 최대한 의견 차이를 좁혀서 협상해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며 "내일 결과를 보고 가능하면 법정기한 내 통과가 가능한 것이고 안 되면 그 때는 비정상적 상황으로 가는 것"이라고 했다.

'오늘 본회의가 열릴 경우 국민의힘은 불참하느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s.won@newsis.com,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