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공데이터 통한 혁신 논의…'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등록 2022.12.07 14:0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협업 프로젝트 활성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기업계가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와 협업 프로젝트 활성화 등을 통한 중소기업 혁신방안을 제안했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7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2년 제2차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재도약 방안과 신산업·기술 개발 지원 등 중소기업의 혁신방안 논의를 위해 구성됐다.

이 날 위원회에서는 박원재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부원장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자산으로써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내외 국가 데이터정책 비교분석, 국내 공공데이터 운영현황 소개 등을 통해 정책 방향을 제안했다.

특히 공공데이터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제 기업의 공공데이터 활용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기존 서비스·상품 개선 사례로는 '국세청의 사업자등록정보 진위 확인 및 상태조회 서비스'를 활용한 숨고의 사업자 인증확인서비스 고도화를 제시했다. 신규 서비스·상품 개발 관련 '예·특보, 기후통계 등 기상정보 데이터'를 활용한 케이웨더의 기업 맞춤형 날씨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들었다. 마케팅 부문에서는 시도·행정구별 학생수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골드교육의 반품량 최소화 등을 예시로 들었다.

중소기업의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한 혁신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정책으로 ▲네거티브 방식의 미개방·비정형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데이터 생산단계부터 개방과 품질기준 정립 ▲중소기업의 역량과 성장단계에 따른 차별화된 공공데이터 활용 지원 ▲분야별 전문성을 가진 기관 간 공공데이터 활용 협업 프로젝트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이어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원장, 정명애 을지대학교 교수가 지정토론을 진행했다. 현장에 참석한 위원들도 자유토론에서 공공데이터 활용 혁신방안을 제안했다.

손 원장은 최근 국내 시장을 잠식(국내 청소로봇 54%·서빙로봇 70%)하고 있는 중국산 로봇의 실태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로봇이 취득한 데이터의 국외 유출 방지가 중요한 것처럼 우리나라 전체 공공 데이터의 활용 활성화와 함께 이를 국가 자산으로서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교수는 "정부는 데이터공급자 중심의 양적 개방을 뛰어넘어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공급하고, 데이터 개방과 활용에 저해가 되는 규제는 과감히 타파해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을 제시했다.

이주연 공동위원장은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많은 중소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분석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공데이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와 전문인력 확보를 지원하는 데 집중한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