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케이피에스, 간암 조기진단 키트 IRB 승인

등록 2022.12.07 14:1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케이피에스는 자사 바이오사업부가 글로벌 판권을 보유 중인 간암 조기진단 키트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르면 내년 1분기(1~3월) 중 신제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케이피에스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고려대구로병원으로부터 간암 스크리닝용 마커(지표)의 유용성을 연구하기 위한 IRB(의학연구심의위원회) 승인을 통보받았다.

회사는 앞으로 이 병원 진단검사의학과(윤수영 교수), 소화기내과(김지훈 교수), G밸리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GMSC)와 협업해 간암 마커의 임상적 유용성을 검증하고, 내년 초 제품화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케이피에스는 지난해 말 RNA(리보핵산) 표적항암제 개발사 '네오나'로부터 간암 진단 바이오마커 기술이전(라이선스 인)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간암 조기진단 기술에 대한 글로벌 권리를 확보해 놓은 것이다.

네오나 측 연구에 따르면 2~3개 다중 마커를 다지표로 활용해 정상인(86명)과 간암환자(132명)를 대상으로 연구자 임상을 진행한 결과 민감도(환자 판단 비율)와 특이도(정상 판단 비율) 전부 99%에 가까운 성능을 보였다. 이는 기존 간암 진단 단일 마커인 혈청 알파태아단백검사(AFP)의 민감도(약 66%)와 특이도(82%)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빠른 제품화를 위해 체외진단 분야 양산라인 전문가로 알려진 목락선 연구소장도 케이피에스에 합류했다. 목 소장은 지난 23년 간 면역진단, 임상화학 진단 분야에서 제품 20여종을 시판했다. 바디텍메드 연구개발(R&D) 센터와 디지탈옵틱 BIT사업부 본부장, 영동제약 R&D센터 등을 거치며 진단키트 개발부터 생산공정까지 두루 경험해 왔다.

목 소장은 "검증 임상 결과가 긍정적이라면 당장 내년부터 제품 개발에 돌입할 것"이라며 "기존 간암 바이오마커(AFP) 성능보다 우수한 조기 진단제품을 생산해 간암 고위험군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