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영주시민단체, 납폐기물 재활용공장 건설 관련 공익감사 청구

등록 2022.12.07 14:31: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자체조사한 22건의 위법·부당 증거자료 등 첨부

associate_pic

영주납폐기물제련공장반대대책위 황선종 간사가 6일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서를 접수하고 있다. (사진=대책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영주시에 납폐기물 재활용공장 건설 추진과 관련, 이에 반발한 시민단체가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영주납폐기물제련공장반대대책위(이하 대책위)는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공익감사청구서에는 자체 조사한 22건의 위법·부당한 사실 및 증거 자료, 영주시민 1만여 명의 반대서명서도 첨부했다.

황선종 대책위 간사는 "지방 권력의 심각한 폐해는 늘 있어왔던 일이지만 이 건의 경우는 지독히 부패해 시민의 뜻을 모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말했다.

송분선 대책위 공동위원장은 "위법 사실에 대해 날짜와 입증자료까지 제시했기에 감사원으로서는 회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방권력의 부패한 진면모가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바이원은 2차 폐축전지에서 분리한 납을 제련하는 공장 설립을 위해 '폐기물 처리(최종재활용업) 사업계획서'를 영주시에 제출했다.

시는 이 사업계획서에 대해 지난해 10월 '적정' 통보하고, ㈜바이원은 같은해 12월 공장 건축(증축) 허가를 받아 착공했다.

영주시민들은 지난 5월 이같은 사실을 접한 후 26개 시민단체 연합으로 대책위를 결성해 반대서명운동 등에 나섰다.

시민들의 반발에 부닺힌 영주시는 지난 9월 ㈜바이원의 공장신설 승인신청을 '불승인' 조치했다.

이에 ㈜바이원은 경북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지만 지난 10월 '기각' 결정이 내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